로고

독도 해상에 소방헬기 추락… 실종자 7명 중 1명 발견

김영규PD | 기사입력 2019/11/01 [22:42]
전국공보방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독도 해상에 소방헬기 추락… 실종자 7명 중 1명 발견
 
김영규PD   기사입력  2019/11/01 [22:42]
사진 = 경북소방본부
사진 = 경북소방본부

지난 31일 오후 11시 26분께 독도 인근 해상에서 응급환자와 구급대원 등 7명이 타고 있던 소방헬기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해 7명이 실종됐다.

해경과 해군은, 해경 함정 5척을 비롯해 해군 4척과 관공선 3척, 민간어선 2척 총 14척과 항공기 4대를 동원해 밤샘 해상 수색작업을 벌였으나, 탑승자와 헬기 동체는 발견하지 못했다.

사고 발생 이후 14시간 만인 1일 오후 1시 35분께부터 14시 25분까지 진행된 해양경찰 중앙특수구조단 잠수인력 3명이 독도 남방 약 600m, 수심 72m 지점을 수중수색 중 소방헬기를 발견했다.

또 사고 헬기 동체 인근에서 실종자로 추정되는 시신 1구를 무인잠수정이 발견했지만, 나머지 6명 실종자의 생사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자료 = 동해지방해양경찰청
자료 = 동해지방해양경찰청

해경은, 사고 2일 차 야간 해상 수색을 7개 구역으로 구분해 기체 발견 지점 반경 20×20마일권을 중심으로 수색작업에 모든 힘을 쏟고 있다.

구조에는 해경 함정 4척, 소형고속보트 8대, 해군함 2척, 관공선 3척, 어선 3척 등 총 12척이 해상수색 중이다. 또 해경 항공기 5대, 해군 항공기 1대, 소방 항공기 4대 등 총 10대가 항공수색을 병행하고 있다.

독도 현지 기상은 오후 1시 기준 시정 3해리, 최대 파고 2m, 수온 18.5도, 초속 6~10m/s의 바람이 불고 있다.

동해지방해양경찰청은 “헬기 동체가 발견된 만큼 수중수색에 집중하여 수색 및 구조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수중수색을 위해 수중탐지 장비가 장착된 해경의 잠수지원함, 심해 구조가 가능한 해군 청해진함(잠수 구조함, 4000톤)을 활용해 구조활동을 실시하는 등, 가용 세력을 총동원, 사고 현장을 집중 수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 = 경북소방본부
사진 = 경북소방본부
사진 = 경북소방본부
사진 = 경북소방본부

■소방헬기 독도 해상 추락사고

31일 밤, 독도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응급환자를 태우고 육지로 가던 소방헬기가 이룩한 지 2분여 만에 독도 남쪽 300m 바다에 추락했다.

사고 헬기에는 홍게잡이 조업을 하던 어선에서 손가락 절단 사고를 당한 A모(50세)씨와 보호자 1명 등 민간인 2명, 소방대원 5명 등 모두 7명이 탑승했다.

동해해양경찰서는 “헬기가 독도 인근에 있던 어선에서 손가락이 절단된 응급환자를 태우고 육지를 향해 이륙했다가 사고가 났다”고 밝혔다.

1일 소방당국과 해경 등에 따르면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2016년 3월 도입) 한 대가 10월 31일 오후 11시 28분께, 독도에서 이륙한 뒤 2∼3분 만에 바다로 떨어졌다.

당국은 홍게잡이 조업을 하던 어선(후포선적, 7명 탑승)에서 손가락 절단 사고를 당한 A모씨를 구조해 육지로 이송하던 도중 바다로 추락한 것으로 추정했다. 어선은 1일 밤 12시 후포항에 입항할 예정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01 [22:42]   ⓒ 울진방송
 
  • 도배방지 이미지